퀘스트불꽃이 필요해요




    주점의 지셀로부터 의뢰가 들어왔네. 글쎄… 난 좀 의미를 모르겠더라구. 지셀과 사이가 좋은 자네라면 무슨 의미인지 알 수 있을지도…. 사실은 흔쾌히 맡아주지 않을까 해서 말이지. 불꽃이 필요해요. 호호호 라고 말했는데 무슨 말인지…













    분류
    [모험] 일반
    난이도

    특징
    한 번만 가능
    의뢰 장소
    리우데자네이루

    목적지
    베라크루스 베라크루스 남동쪽
    발견물
    [보물] 5 춤추는 불꽃


    필요
    종류내용
    스킬



    보상
    종류내용
    두캇 보상금 : 116,000두캇, 선금 : 10,000두캇
    경험치 발견 경험치 : 816, 카드 획득 경험치 : 408, 보고시 경험치 : 420, 보고시 명성 : 280
    아이템 의뢰 알선서 9



    연속 퀘스트



    연결 지도/퀘스트




    공략
    1. 리우데자네이루, 지셀과 대화

    2. 리우데자네이루, 주점주인과 2번 대화

    3. 리우데자네이루, 지셀과 2번 대화

    4. 멕시코만 남서쪽 해안, 상륙후 남쪽 끝 슈렛텐와르다와 2번 대화

    5. 베라크루스, 항구관리와 주점 사이 신관장과 대화

    6. 베라크루스, 은행 맞은편의 주민과 대화

    7. 베라크루스 남동쪽, 관찰 및 탐색으로 발견

    (남동쪽 큰바위에서 서쪽의 좁아지기 시작하는 곳. 슈렛텐와르다와 비슷한 위치?)
    베라크루스 남동쪽
    지도 출처 : 여주해신



    진행
    1. 지셀 - 지셀의 설명

    네? 중개인씨 의미를 모르겠다구요!? 너무하는군요. 정말이지…. 손님한테서 요전 번에 들은 얘기입니다만, 예쁜 보석에 관한 얘기입니다. 새빨간 색에다 불꽃처럼 빛난다고 해서…. 네? 역시 모르겠습니까? …안타깝군요



    2-1. 주점주인 - 어이없어하는 주인

    …그 설명으론 모르지…. 얼마 전에 지셀에게 마음이 끌린 모험가가 있었는데, 올 때마다 유럽의 보검이라니, 아프리카의 상아 세공이라니 하면서 왔었네. 근데, 지셀은 그다지 관심이 없어 했는데…. 그래서 녀석이 이거다라고 내놓은 얘기가 「흔들리는 불꽃같은 보석」얘기였다네.



    2-2. 주점주인 - 다양하게 변화하는 불꽃같은 보석

    그 보석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한다고 하더군. 어느 각도에서는 막 점화된 아슬아슬한 불꽃, 어느 각도에선 크게 타오르기 직전의 생명력 넘치는 불, 또 어느 각도에서는 진화되기 전의 애달픈 불꽃으로…. 그런 보석이 북쪽에 있다는 얘기였어. 그렇지, 지셀?



    3-1. 지셀 - 지셀의 소망

    맞아요! 감사합니다. 주인! 불꽃처럼 흔들리는 돌이라니 멋지지 않아요. 난 어떻게 해서든 보고 싶어서 그 모험가에게 부탁했어요. 그 돌을 보여달라고요. 그랬더니 그 돌을 찾으러 간 뒤로는 안 돌아오는군요.



    3-2. 지셀 - 지셀의 기억

    그 사람, 실은 트우크트단의 두목이라고 하는군요. 눈이 날카로워서 처음엔 무서웠지만 발견한 보석에 대해 얘기할 땐 어린아이 같았습니다. 정말이지 재미있는 사람이었어요. 호호호 빨리 돌아와서 돌을 보여주었으면 하는데.



    4-1. 슈렛텐와르다 - 지셀에게 보여주기 위해

    그래, 맞아. 바로 나라구. 지셀에게 불꽃같은 보석에 대해 얘기한 건 바로 나라구. 이 부근에서 발견되는 새빨간 오팔말하는 거야. 사실은 좋은 품질에 순도가 높은 오팔은 불꽃을 집어넣은 것 같거든. 이 부근에서 긴 시간 광부처럼 일해서 겨우 발견했는데…



    4-2. 슈렛텐와르다 - 빼앗긴 「애정의 증표」

    지셀에게 보여주기 위해 베라크루스에서 잠깐 쉬고 있었는데, 갑자기 사람들에게 둘러쌓여 시우코아틀의 재앙이라고 하면서 빼앗아가 버렸다네…. 험학한 분위기라 그걸 되돌려 받는 것은 무리였고 또 다시 광부 생활로 돌아가게 되었지… 지셀은 이미 나같은 건 잊어버린 건가…



    5. 신관장 - 시우코아틀의 힘이 잠드는 돌

    흠…주점에서 하얀 남자가 가지고 있었다고 하는 빨간 보석은, 분명히 시우코아틀이 숨어있는 돌이 틀림없어! 그렇게 선명하게 모습이 변하는 돌은 신들의 힘이 잠들어 있는 것이다. 행해져야 할 장소에서 산 제물을 바치지 않으면 안 된다구! 어디에 있는지는 주민이 알고 있을 걸세.



    6. 주민 - 굶주린 신이 피를 요구하며…

    시우코아틀은 불 뱀의 신. 피를 요구하며 항상 굶주려 있지. 신들의 힘은 돌에 잠든다고 한다. 저렇게 돌 안의 불이 흔들리는 것은 분명히 산 제물을 원한다는 의미임이 틀림없어! 서둘러 바치지 않으면 큰일이 벌어질게 분명해. 돌은 남동쪽 교외의 큰 바위를 제단으로 만들어 바치자.



    결론 - 지셀의 소망을

    지셀이 찾고 있던 불꽃을 집어넣은 보석이라는 것은, 빨간 오팔을 의미하는 것 같다. 하지만, 그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으로 인해 아스텍 사람들에게 신들의 노여움이라고 여겨져 빼앗겨버린 것 같다. 베라크루스 남동쪽의 커다란 바위에 그 돌을 바친 제단이 있다고 하는데…

  • Today : 0
  • Yesterday : 0
  • Total : 0
  • 대항해시대 온라인에 관련된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과 그 외 모든 지적 재산권은 KOEI에 귀속됩니다.
  • 사용자가 직접 작성한 팁이나 정보 등의 게시물은 해당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.
  • 이 사이트에 있는 모든 정보는 잘못된 정보일 수도 있습니다. 이로 인해 손해가 있다고 하더라도 관리자 및 정보제공자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.
  • 내용 중 잘못된 내용은 수시로 보고해주거나 직접 수정해주시기 바랍니다.